나불나불나부르르


마음속이 철렁 내려앉는 노래 - 내가 죽으려고 생각한 것은





노래를 위한 가사가 아닌

가사를 위해 노래를 지엇다고 할 수 있을정도로

점점 와닿는 가사가 가슴을 철렁하게 만든다

그냥 이 나이대에 와서 느끼는 감상인지

아니면 그저 깨닿게 되는 것인지

원작자 본인의 가사에 원작자 본인의 노래법이 합쳐져

마음을 두드린다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메모장

구글사이드바